野 “보궐선거 비용 책임” vs 與 “박원순·오거돈·안희정은?”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신경전

사진 왼쪽은 진교훈 더불어민주당 후보자, 오른쪽은 김태우 국민의힘 후보자 모습. 뉴시스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여야의 신경전이 치열해지고 있다. 특히 보궐선거 비용 40억원에 대해 국민의힘 김태우 후보가 ‘1년에 1000억원 넘게 벌기 위한 수수료 정도로 애교 있게 봐달라’고 언급한 것을 두고 여야가 공방을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1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힘이 김 후보의 막말을 뻔뻔하게 두둔하고 나섰다”며 “여당은 40억원의 혈세 낭비를 애교로 받아들이는지 모르겠지만 국민은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더욱이 김 후보의 공적인 사명감 때문에 생긴 일이라니 입에 침이나 바르고 거짓말하라”며 “국민께서 오만하기 짝이 없는 여당의 파렴치한 변명을 얼마나 더 들어줘야 하느냐”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는 이날 “보궐선거로 인해 비용이 발생한 것은 틀림없지만, 김 후보가 공익제보자로서 공적 사명감을 갖고 일을 하다 생긴 일”이라며 김 후보자의 관련 발언을 옹호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여당이 민생과 경제는 저버리고 구청장 보궐선거에 올인한 것도 부족해 혈세 40억원을 낭비하고도 애교로 봐달라는 후안무치한 후보를 두둔하느냐”면서 “국민의힘은 이런 후안무치한 후보를 뽑아달라는 억지를 쓰지 말고 강서구민께 사죄부터 하라”고 언급했다.

민주당의 공세가 이어지자 김 후보 측도 반발하고 나섰다. 김 후보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민주당 박·오·안(박원순, 오거돈, 안희정) 트리오의 보궐선거 총비용은 964억원이었다”며 “성 비위로 연이어 보궐선거를 유발한 민주당이 과연 공익제보자의 보궐선거를 운운할 자격이 있나”라고 비판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