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국 택시민원, ‘불친절’ ‘부당요금’ 가장 많았다



최근 5년여간 전국에서 집계된 택시 민원은 ‘불친절’과 ‘부당요금’이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조은희 국민의힘 의원이 2018년부터 올해 6월까지 전국 17개 시도에 접수된 택시 민원 유형을 분석한 결과, 13개 시도에서 불친절 관련 민원이 1위를 차지했다. 부산·인천·광주·세종 등 4개 시도에서는 부당요금 관련 민원이 1위로 집계됐다.

‘승차 거부’는 대부분 시도에서 택시 민원 사유 3위로 꼽혔다.

택시 민원이 제기되면 각 시도에서는 자격취소, 자격정지, 사업 일부 정지, 경고, 과태료, 과징금, 교육이수 명령 등 조치를 할 수 있다.

그러나 불친절 민원에 대해선 행정지도나 주의, 경고 조치로 그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부당요금 민원의 경우 대체로 과태료 처분이 이뤄졌고, 일부는 자격취소나 자격정지가 된 사례도 있었다.

전국 17개 시도 택시 민원 건수는 2018년 5만3279건을 기록했지만, 2019년 4만9502건으로 줄었다. 이후 2020년 3만3597건, 2021년 3만3982건으로 3만 건대를 기록했다. 그러다 2022년에는 다시 4만 건대(4만1733건)로 늘었고, 올 상반기에만 1만9054건이 접수되는 등 코로나19 이후 다시 택시 민원이 증가하는 추세다.

조 의원은 “택시 산업이 장기적 성장을 도모하려면 택시를 이용하는 시민들부터 서비스에 만족할 수 있어야 한다”며 “최근 전국적으로 택시 기본요금이 오른 만큼 서비스 품질도 높아질 수 있도록 지자체와 택시 업계가 함께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