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용, 10년째 ‘명절 현장경영’… 추석에 중동 3개국 찾아

추석 연휴 기간 사우디·이스라엘·이집트 방문… 스마트시티 ‘네옴’ 공사 현장 점검
이재용 “중동은 미래 먹거리 가득 찬 보고, 과감하게 도전하자”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1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서북부 타북주(州)에서 삼성물산이 참여하는 '네옴(NEOM)' 신도시의 지하터널 공사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삼성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올해 추석 연휴 기간 사우디아라비아와 이스라엘, 이집트 등 중동 3개국을 찾았다. 이 회장은 명절마다 해외 사업장을 방문해 임직원을 격려하고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하는 글로벌 현장 경영을 펼치고 있다. 삼성을 본격적으로 이끈 2014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10년째를 맞았다.

이 회장은 1일(현지시간) 사우디 서북부 타북주에서 삼성물산이 참여하고 있는 친환경 스마트시티 ‘네옴(NEOM)’ 산악터널 공사 현장을 점검했다고 삼성 측이 2일 밝혔다.

이 회장은 지난해 회장으로 취임한 직후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자력발전소 건설 현장을 찾은 데 이어 1년 만에 다시 중동 지역 출장길에 올랐다.


스마트시티 네옴은 사우디의 대규모 국가 개혁 프로젝트 ‘비전 2030’의 일환으로 구축 중인 미래형 신도시다. 삼성물산은 네옴의 핵심 교통·물류 수단인 지하철도 공사에 참여하고 있다.

‘네옴시티’는 ▲더 라인(거주 공간) ▲옥사곤(친환경 산업 단지) ▲트로제나(산악 휴양·레저 단지) ▲신달라(해양 리조트 단지) 4개 구역으로 이뤄졌다. 삼성물산은 ‘더 라인’의 하부 교통망 및 인프라 시설 ‘스파인’의 일부 구간 터널 공사를 지난해 시작했다. 삼성이 맡은 터널 공사 구간은 총 12.5km에 이른다.

이 회장은 명절에도 쉼 없이 네옴 건설 현장에서 구슬땀을 흘리는 임직원을 격려하고 사우디 네옴을 비롯해 탈(脫)석유로 대변혁을 꾀하는 중동 지역에서 비즈니스 확대 방안을 경영진과 논의했다.

이 회장은 “중동은 미래 먹거리와 혁신 기술 발휘 기회로 가득 찬 ‘보고(寶庫)’다. 지금은 비록 타지에서 가족과 떨어져 고생하고 있지만 ‘글로벌 삼성’의 미래를 건 최전선에 있다는 마음으로 과감하게 도전하자”고 당부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1일(현지시간) 이집트 중부 베니수에프주(州)에 위치한 삼성전자 TV·모바일 공장을 찾아 근무 중인 임직원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삼성 제공

이 회장은 사우디 방문에 앞서 이집트 중부 베니수에프주 소재 삼성전자 공장을 방문해 TV·태블릿 생산 현장을 살피고 삼성의 중동 사업 전략을 구상했다.

이집트는 중동·아프리카 시장의 교두보다. 삼성전자는 베니수에프주 와스타시 콤 아부라디 공단에 공장을 세워 2012년부터 TV와 모니터, 태블릿 등을 생산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집트에 스마트폰 생산 공장도 추가로 건설할 계획이다.

이 회장은 지난달 28일에는 삼성전자 이스라엘 연구·개발(R&D) 센터에서 혁신 스타트업과 신기술 투자 현황을 보고 받았다. 이스라엘은 인공지능과 반도체·바이오·자율주행 등 스타트업 7000여곳을 보유한 ‘스타트업 대국’이다. 삼성은 이곳에서 R&D 센터와 삼성리서치이스라엘 등을 운영하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1일(현지시간) 이집트 중부 베니수에프주(州)에 위치한 삼성전자 TV·모바일 공장을 찾아 근무 중인 임직원들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삼성 제공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