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사히·삿포로 다시 찾네… 일본 맥주 수입량, 작년보다 238% 급증


일본 맥주 수입량이 큰 폭으로 늘면서 일본이 다시 국내 맥주 수입국 1위에 올랐다. ‘노 재팬(일본산 불매운동)’ 확산 전이었던 2018년 이후 5년 만이다.

2일 관세청 무역통계에 따르면 올해 1~8월 일본 맥주 수입량은 3만6573t(톤)으로 전체 맥주 수입량의 21.9%를 차지하며 1위를 기록했다. 그 뒤는 중국(3만2153t), 네덜란드(2만9243t), 폴란드(1만1291t), 독일(9911t), 미국(9876t), 체코(8850t), 아일랜드(8705t) 등 순이었다.

일본 맥주 수입량은 올해 들어 다시 급증하고 있다. 지난해 1~8월 일본 맥주 수입량은 1만8940t으로, 전체 수입량의 8.8% 수준이다. 수입국 1·2위였던 중국(4만6504t)과 네덜란드(4만5125t)에 크게 못 미쳤다. 이에 반해 올해 1~8월 일본의 맥주 수입량은 지난해 동기 대비 238.4% 폭증했다.

일본에 대한 불매운동이 약화하면서 아사히와 삿포로 등 일본 맥주를 찾는 소비자들이 다시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 맥주 수입량은 ‘노 재팬’ 직전인 2018년에도 8만6676t으로 전체 맥주 수입량의 24.2%로 1위였다. 이후 2019년에는 4만7331t으로 떨어져 3위에 그쳤고, 2020년에는 10위까지 추락했다.

일본 정부는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반발해 2019년 7월 반도체 등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를 단행한 바 있다. 이에 국내에서는 맥주를 포함해 일본 제품에 대한 대대적인 불매 운동이 일었다.

김준희 기자 zuni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