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맨손격투’ 이기고도 지인 목에 흉기 겨눈 30대…징역 5년

조사 과정서 대마 소지·과거 흡연 전력도
법원 “살인의 결과가 발생할 위험성 컸다”

연합뉴스

사업 문제로 다투던 지인과 합의 하에 ‘맨손 격투’를 벌이고, 분이 풀리지 않아 흉기로 살해하려 한 3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옥곤)는 살인미수,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35)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40시간의 약물중독 재활교육 프로그램 이수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 2월 평소 알고 지내던 B씨와 사업에 관해 언쟁하다가 한 건물 계단에서 몸싸움을 했다. A씨가 파손된 난간 봉으로 B씨를 치려 하자 B씨는 “맨손으로 싸우자”고 제안했고, 둘은 건물 근처 공사장에서 격투를 벌였다. 맨손 격투는 B씨가 패배를 선언하며 마무리됐다.

하지만 A씨는 B씨가 여전히 사업에 협조적인 태도를 보이지 않자 앙심을 품게 됐다.

A씨는 싸운 다음 날 저녁 B씨에게 ‘큰일났으니 바로 연락을 달라’는 문자를 보내고 만나서 이야기 하자며 B씨를 불러냈다.

새벽 시간에 만난 둘은 차를 타고 식당에 가기로 했다. 그러나 B씨가 먼저 운전석에 앉자 A씨는 조수석에 자리를 잡고 “형님, 죄송합니다”라며 미리 준비해둔 흉기로 B씨 목을 향해 찔렀다.

B씨는 얼굴을 돌려 피하다가 뺨과 귀 부위에 15㎝의 자상을 입었다.

A씨는 도망갔으나 이튿날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조사 과정에서 A씨가 집에 대마를 소지하고, 과거에 흡연한 전력도 드러났다.

재판에 넘겨진 그는 “사건 당시 약물을 복용해 심신미약 상태였고 환각 상태에서 B씨에게 상해를 가해 살인의 고의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범행 직전 A씨 모습이 찍힌 CCTV 영상을 보면 약에 취해 보이지 않는 점, 문자와 전화로 B씨를 범행 현장으로 유인한 점, 소변 검사에서 약물 성분이 나오지 않는 점 등을 들어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A씨는 사전에 계획을 세운 후 범행을 저질렀으며, B씨가 순간 피하지 않았다면 살인의 결과가 발생할 위험성이 컸다”면서도 “B씨가 ‘처벌이 너무 중하진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밝힌 점 등을 양형에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