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추석 연휴 ‘빈 점포’ 턴 20대 검거… 연쇄 절도 의심


추석 황금연휴를 맞아 불 꺼진 상가를 노린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비슷한 시기에 서울 강북권 가게 30여 곳이 절도 피해를 보면서 경찰은 해당 남성을 유력한 연쇄 절도범으로 보고 범행을 추궁하고 있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심야 시간대 빈 상가를 침입해 절도한 혐의로 28세 남성 A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추석 연휴 이틀 전인 지난달 26일 0시 30분께 서울 강북구 미아동의 문 닫은 식당에 몰래 들어가 현금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CC(폐쇄회로)TV 영상을 확인한 경찰은 전날 오후 6시24분께 지하철 서울역 1번 출구 앞에서 A씨를 체포했다.

경찰은 A씨가 해당 가게 외에도 다른 가게에서 같은 수법으로 도둑질한 정황을 파악하고 연쇄 절도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경찰에는 지난달 26일 이후 서울 강북권 일대 식당 등 상점 30여곳에서 피해 신고가 들어왔다. 경찰은 A씨의 추가 절도 여부를 확인하고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김준희 기자 zuni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