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울릉도 거북바위 낙석사고로 관광객 4명 중경상 입어

2일 오전 6시 56분쯤 50t 가량의 낙석이 20~30대 관광객 4명을 덮친 경북 울릉군 서면 남양리 거북바위 현장. 시사저널 제공


2일 오전 6시 56분쯤 경북 울릉군 서면 남양리 거북바위 머리 부분이 완전히 무너지며 50t가량의 낙석이 20~30대 관광객 4명을 덮쳤다.

이 사고로 20대 여성 1명이 머리를 다치는 등 중상을 입었고 또 다른 20대 여성 1명과 30대 남성 2명이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도소방본부 관계자는 “거북바위 낙석으로 사람이 바다에 빠졌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해 부상자와 익수자를 구조한 뒤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거북바위 인근에서 캠핑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울릉군 관계자는 “사고 발생지점은 낙석 경고판이 있는 곳으로 자연 발생으로 추정된다”며 “경고 표시가 있는 곳은 출입하지 않아야 한다”고 관광객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울릉=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