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與 “이재명, 영수회담 제안 뜬금없어…여야 대표 회담 복귀가 정상 수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2일 강서구 공항동 모아타운 추진위원회에서 열린 김태우 강서구청장 후보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뜬금없는 영수회담을 제안할 때가 아니라 재판에 충실히 임할 시간’이라고 비판했다.

김기현 대표는 이날 김태우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후보를 지원하기 위해 찾은 강서구 공항동 모아타운 추진위원회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스스로 예전에 영수회담이라는 건 없다고 해놓고 갑자기 왜 구시대의 유물을 들고 나왔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국회는 여야 대표가 이끌어나가는 것”이라며 “국회 운영과 관련해 여야 대표가 만나 대화하자고 그간 여러 차례 제안했지만, 묵묵부답이던 사람이 엉뚱한 데 가서 엉뚱한 말을 할 게 아니라, 번지수를 제대로 찾아 여야 대표 회담으로 빨리 복귀하는 게 정상적인 수순이고 정치의 원리”라고 강조했다.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대표 사법 리스크는 여전히 현재 진행 중”이라며 “지금은 뜬금없는 영수회담을 제안할 시간이 아니라 재판 당사자로서 재판에 충실히 임할 시간”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이런저런 꼼수로 재판을 요리조리 피할 궁리만 하지 말고 당당히, 그리고 성실히 재판에 임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전 원내대변인은 “이 대표의 대장동 사건 재판이 이번 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방탄 단식’을 이유로 9월 2차례 연기된 공직선거법 재판 역시 10월 13일 재개될 예정”이라며 “최근 영장이 기각된 백현동 사건과 대북송금 사건까지 기소로 이어지면 이 대표는 사실상 국회가 아닌 법원으로 출근해야 할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구속을 모면한 이 대표와 민주당이 ‘무죄 코스프레’에 나서고 있지만 이 대표의 ‘형사피고인’ 신분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