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7일부터 ‘1400원’… 수도권 지하철 기본요금 오른다


수도권 지하철 기본요금이 7일부터 1400원으로 인상된다. 청소년 요금은 800원, 어린이 요금은 500원으로 조정된다.

서울시는 7일 첫차부터 지하철 기본요금을 기존 1250원에서 1400원(교통카드 기준)으로 인상한다고 2일 밝혔다. 청소년과 어린이 요금은 각각 80원, 50원 상향 조정됐다. 수도권 지하철 요금 전체 조정에 따라 서울, 인천, 경기, 코레일 등 수도권 전철 구간 전체에 동시 적용된다.

수도권 지하철에서 운영하는 60회 이용 정기권 가격도 조정된다. 이용 거리별로 1단계(20㎞마다 1회 차감)는 5만5000원에서 6만1600원으로, 18단계(거리에 따른 추가 차감 없음)는 11만7800원에서 12만3400원으로 오른다. 다만 요금이 오르더라도 유효기간(충전일로부터 30일 이)까지는 사용할 수 있다.

지하철 1회권 가격은 기존 1350원에서 150원 올라 15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현금 구매인 1회권 요금은 발매기 운영 인력과 비용 발생 등에 따라 교통카드 요금보다 100원 높은 금액으로 책정된 바 있다.

수도권 통합환승할인과 오전 6시30분 이전에 이용하는 첫 번째 교통수단에 대해 20%를 할인해주는 조조할인 등 관련 혜택은 유지된다. 다만 대중교통별로 기본요금이 달라지는 만큼 요금 관련 정책을 살펴보는 게 좋다.

버스로 환승할 경우 기본요금은 이용 수단 중 가장 높은 요금으로 부과된다. 기본거리인 10㎞를 초과하는 거리부터 5㎞당 100원씩 추가요금이 붙는다.

자세한 정보는 서울교통공사 등 지하철 운영기관 홈페이지나 또타 애플리케이션, 역사 안내문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 홈페이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김준희 기자 zuni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