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근 5년 동안 극단적 선택한 경찰 공무원 100명 넘어


최근 5년 동안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경찰 공무원이 100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무 특성상 외상 후 스트레스에 노출될 위험이 높은 경찰 공무원에 대한 심리 지원 확충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이 2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간 105명의 경찰 공무원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한 해 평균 20명이 넘는 경찰 공무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셈이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경찰 공무원은 2018년 16명, 2019년 20명, 2020년2 4명, 2021년 24명, 2022년 21명이었다. 올해 1~7월까지는 15명으로 집계됐다.

정신건강 등의 문제로 총기를 회수당한 사례는 53건으로, 전체 무기 회수 103건의 절반을 차지했다.

직무 스트레스를 호소하며 상담을 받는 경찰관도 같은 기간 5배 폭증했다. 경찰청 ‘마음동행센터별 경찰공무원 인원 및 실제 이용현황’ 자료에 따르면 센터를 이용하는 경찰관은 2018년 2895명이었다가 2019년 6189명, 2020년 8961명, 2021년 9940명, 2022년 1만4218명으로 늘어났다. 올해 1~7월에는 1만509명이 센터를 이용했다.

센터를 이용하는 경찰관은 폭증하고 있지만 센터 인력은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운영 중인 마음동행센터 18곳의 상담원은 총 36명으로 1곳당 전문 상담 인력이 2명 수준인 것으로 파악됐다. 매해 상담사 1명이 395명의 상담을 맡는 셈이다.

전 의원은 “경찰관은 직무 특성상 업무 중 겪었던 참혹한 사건의 후유증으로 심각한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며 “이들의 건강관리가 체계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관련 상담 인력 확충 등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