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인왕 예약’ 유해란 “전반 위기, ‘할 수 있다’ 되뇌이며 극복”

유해란. AP연합뉴스

“내 샷을 믿고 플레이 했더니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루키’유해란(22·다올금융그룹)이 19전20기에 성공했다. 유해란은 2일(한국시간) 미국 아칸소주 로저스의 피너클CC(파71)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총상금 230만 달러)에서 최종 합계 19언더파 194타로 우승했다.

경기를 마친 뒤 유해란은 LPGA투어와 가진 인터뷰에서 “한국에서 연습을 많이 하고 와서 조금 기대감을 가지고 플레이를 계속 했다. 그거에 대한 응답을 오늘 받은 것 같다”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이어 “오늘 플레이하면서 초반에 내가 긴장을 했는지 아니면 아드레날린이 분비가 된 건지 모르겠는데, 아이언 거리가 너무 많이 나가서 조금 고생을 했다. 하지만 후반에 잘 경기를 한 것 같다”고 했다.

유해란은 전반 부진이 오히려 후반에 분발한 원동력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나는 솔직히 내가 울 줄 알았다. 미국에 와서 적응하는 데 힘들었기 때문”이라며 “그동안 계속 후반에 무너져 우승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오늘도 전반에 내가 이상한 샷을 하더라. 또 여기서 내가 내 손으로 우승을 놓치면 너무 허망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후반에는 계속 ‘나는 할 수 있다, 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하면서 마음을 다잡았다”고

우승 원동력은 자신의 샷에 대한 ‘무한 신뢰’였다. 유해란은 “솔직히 올해는 우승을 하고 지나갈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었다. 그래도 내 샷을 믿고 플레이를 하다보니 좋은 결과가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대회 마지막 라운드는 앞선 1, 2라운드에 비해 전장이 다소 짧아진 게 변수였다. 그에 대해 유해란은 “짧은 홀에서 계속 코스가 좁아졌다. 내가 만약에 우승을 할 사람이면 여기에서 내 공이 죽지 않는다는 생각으로 과감하게 플레이를 했다. 그게 14번 홀에서 이글로 이어져 우승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우승 원동력을 설명했다.

그는 후반 9홀에서는 캐디와 포도를 나눠 먹는 등 신인답지 않게 여유롭게 플레이를 했다. 유해란은 “캐디가 포도를 굉장히 좋아하더라. 그래서 포도를 나눠먹으면서 무슨 포도이고 어디서 난 것이라는 둥 골프 외의 이야기를 많이 나누며 긴장을 해소했다”고 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고국의 골프팬들이 보내준 응원에 대한 감사의 뜻도 전했다. 유해란은 “한국에서 지금 시간이 아침시간이고, 내가 플레이할 때는 새벽이었을 텐데, 부모님도 그렇고 팬클럽도 그렇고 안 주무시고 응원을 해주셔서 좋은 모습으로 우승할 수 있었던 것 같다. 감사드린다”고 했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