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금융당국 수장, 8년 만에 면담… 금융협력 강화 논의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일본 도쿄를 방문해 한·일 금융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금융위원회는 김 위원장이 오는 3일 쿠리타 테루히사 일본 금융청장과 면담을 통해 한·일 금융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고 2일 밝혔다. 면담 이후 녹색·디지털 전환 관련 한일 은행협회 공동 세미나에 동석하고 만찬도 함께할 예정이다. 금융위원장이 일본 금융청장을 만나는 건 2015년 이후 처음이다.

한일 금융당국은 양국 간 셔틀 외교 복원 등 한일 관계 정상화에 힘입어 소통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지난 7월에는 일본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지역 금융감독기관장 및 중앙은행 총재회의(EMEAP GHOS)를 계기로 이복현 금감원장이 쿠리타 금융청장과 면담하고 양국 금융당국 간 셔틀 미팅을 추진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일본 일정을 소화한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25일부터 오는 6일까지를 ‘재팬 위크(Japan Weeks)’로 지정하고 다양한 국제 금융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양국 금융권이 공동 출자하는 스타트업 전용 펀드 출범식에 참석하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주최하는 ‘지속 가능 포럼’에 연설자로도 나선다.

김준희 기자 zuni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