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낚시가서 연락 두절…강릉항서 40대 공군 부사관 실종

해경 이틀째 수중 수색 작업 벌여

강릉항서 실종자 수색 중인 해경. 동해해양경찰서 제공

강원 강릉시 한 항구에서 40대 공군 부사관이 실종돼 해경이 이틀째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2일 동해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 47분쯤 “남편이 강릉항으로 낚시하러 나갔는데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해경은 강릉파출소 육상순찰팀과 연안 구조정, 인근 경비함정 1척을 급파해 강릉항 방파제 인근에서 40대 A씨 수색 작업을 벌였다.

이날도 오전 9시쯤부터 동해 특수 구조대와 소방 잠수사를 투입해 수중 수색을 하고 있다.

경찰은 A씨를 발견하는 대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