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탁구 신유빈·전지희, 일본 꺾고 21년 만에 금메달 도전


한국 여자 탁구 복식 신유빈(대한항공)-전지희(미래에셋증권) 조가 아시안게임에서 일본을 꺾고 결승전에 올랐다. 여자 탁구 복식조의 금메달 도전은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이후 21년 만이다.

신유빈-전지희 조는 2일 중국 항저우의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복식 준결승전에서 일본의 하리모토 미와-기하라 미유 조에 4-1로 승리했다.

첫 세트는 9대 11로 내주고 시작했지만, 2게임부터 연이어 득점하며 승리를 확정했다.

결승전에서는 북한의 차수영-박수경 조를 만나며 남북 대결을 치르게 됐다. 차수영-박수경 조는 인도의 수티르타 무케르지-아이히카 무케르지 조를 4대 3으로 제압하면서 결승전에 올랐다.

한국 여자 탁구 복식은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이은실-석은미 조 이후 21년 만에 금메달에 도전하게 된다. 신유빈-전지희 조에는 2021년 도하 아시아선수권대회 복식 금메달에 이은 두 번째 메이저 대회 금메달 기회다.

남북 결승 맞대결도 관전 포인트다. 남과 북이 결승전에서 맞붙는 종목은 이번 대회에서 여자 탁구 복식이 처음이다. 아시아게임 탁구에서 남북이 결승 맞대결이 펼치는 것은 1990년 베이징 대회 남자 단체전 이후로 33년 만이다. 당시에는 한국이 북한을 꺾고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여자 탁구 복식 결승전은 한국 시간으로 이날 오후 7시 30분에 시작한다.

김준희 기자 zuni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