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선진국에선 생명수”…가짜 건강기능식품 4000억 폰지사기 일당 검거

고모씨 일당이 원금의 최대 3배 이상의 수익을 내줄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이라고 속인 가짜 건강기능식품의 모습. 강남경찰서 제공

강기능식품사업에 투자하면 원금의 최대 3배에 달하는 수익을 내주겠다며 투자자들을 끌어 모아 3000여명으로부터 4000억여원을 뜯어낸 ‘폰지사기’(다단계 금융사기)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일 유사수신행위의규제에관한 법률 위반 및 사기 혐의 등으로 ‘A플빅산’ 회장 고모(75)씨 등 5명을 구속했다고 2일 밝혔다. 범행에 가담한 나머지 18명은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됐다.

이들은 지난해 3월부터 11월까지 ‘플빅산(Fulvic Acid)’ 원료를 이용한 건강기능식픔 제조‧판매와 옥광산, 리조트 운영 등 부대사업을 통해 원금의 300% 수익을 보장한다며 피해자 3600여명으로부터 투자금 4092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실제로 사업을 추진한 적도 없고, 앞서 투자한 사람들에게 수익을 지급하는 ‘폰지사기’ 범행을 벌인 것으로 파악됐다.

‘수천만년 전 퇴적물의 부식‧분해‧합성으로 형성된 천연 유기물질’, ‘선진국에서는 생명수로 유통 중’ 등 홍보한 플빅산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식음용으로 허가받지 못한 농업용 액상 비료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12월 처음으로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총책급 2명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를 내리고 업체 사무실과 공장 등을 대상으로 압수수색해 증거를 확보했다.

이들은 투자금 유치 실적을 기준으로 10개 직급 체계를 두고 전국에 센터를 운영하는 등 다단계 방식으로 투자 유치를 독려하는 수법을 썼다. 경찰은 이들 중 6명에게 범죄집단조직 혐의를 적용했다.

또 토지, 공장, 고급 외제차 등 주범들 자산에 대한 기소 전 추징 보전도 법원에 신청했다.

경찰은 “원금과 고수익을 보장한다며 생소한 분야의 사업 투자를 권유하거나, 다단계 조직을 갖추고 투자금 유치에 따른 추가 수당 지급 등을 약속하는 경우 사기나 유사수신 범죄일 가능성이 높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