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국 추월한 대만 선수 “세리머니 할 때 난 계속 달렸다…0.01초 차는 기적”

2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첸탕 롤러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롤러스케이트 남자 스피드 3,000m 계주에서 한국 마지막 주자 정철원이 2등으로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상대가 세리머니를 하는 걸 봤다. 난 계속해서 싸우고 있었다는 사실을 말해주고 싶었다.”

대만의 황위린 선수는 항저우 아시안게임 롤러스케이트 남자 3000m 계주 결승전에서 마지막 0.01초 차이로 역전 우승을 일궈낸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최인호(논산시청), 최광호(대구시청), 정철원(안동시청)으로 꾸려진 한국 대표팀은 2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첸탕 롤러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대회 결승에서 레이스 막판 역전을 허용하고 은메달을 땄다.

마지막 주자였던 정철원이 승리를 예감하고 결승선을 통과하기 직전 두 팔을 들어 올리는 세리머니를 펼치는 도중, 뒤에서 추격해오던 황위린이 왼발을 쭉 내밀면서 간발의 차로 결승선을 먼저 통과했다.

한국의 기록은 4분5초702로 1위인 대만(4분5초692)과 불과 0.01초 차이였다.

대회 조직위원회 정보 사이트인 마이인포에 공개된 인터뷰에서 황위린은 “당시에는 아무 생각 없이 결승선까지 밀고 들어갔다. 상대 선수가 내 앞에 있었기 때문에 내가 이겼는지도 몰랐다”며 “조금 부족한 것 같아 너무 아쉽다고 생각했었는데, 스크린에 승리했다는 결과가 떴다. 0.01초 차이로 이긴 것은 정말 기적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코치는 항상 내게 침착하게 앞을 주시하라고 말했고, 마지막 코너에서 일부러 앞으로 나서려고 했다”며 경기 상황을 떠올렸다. 그는 “상대가 이미 축하하는 분위기라는 것을 알았다. 그들이 세리머니를 하고 있을 때 나는 계속해서 싸우고 있었다는 것을 말하고 싶다”며 “불과 몇 m 남지 않은 시점이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 순간 한국이 우승했다고 착각한 대표팀 선수들은 태극기를 들고 세리머니에 나섰다가 뒤늦게 공식 기록을 확인한 후 허탈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정철원은 시상식 후 “제 실수가 너무 크다. 제가 방심하고 끝까지 타지 않는 실수를 했다”며 “선수들에게 미안하고 응원해주신 많은 분께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