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탁구 신유빈·전지희 ‘한일전’ 승리…결승은 北과 맞붙는다

21년 만의 金 사냥…결승은 ‘남북대결’

신유빈(대한항공)-전지희(미래에셋증권) 조(1위)가 '한일전'에서 승리하고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복식 은메달을 확보했다. 연합뉴스

신유빈(19·대한항공)-전지희(31·미래에셋증권) 조(1위)가 21년 만의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놓고 ‘남북 대결’을 펼친다.

신유빈-전지희 조는 2일 중국 항저우의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복식 준결승전에서 일본의 하리모토 미와(15)-기하라 미유(19) 조(33위)를 4-1로 제압했다.

이어진 다른 준결승전에서 북한의 차수영(23)-박수경(21) 조(랭킹 없음)가 인도 수티르타 무케르지(28)-아이히카 무케르지(26) 조(16위)를 4-3으로 꺾으면서 결승전은 남북 대결로 치러지게 됐다.

이번 대회에서 남과 북이 결승에서 맞대결을 펼치는 것은 전 종목에 걸쳐 처음이다.

또 아시안게임 탁구에서 남북 결승전은 1990년 베이징 대회 남자 단체전 이후 33년 만이다. 당시에는 한국이 북한을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고비만 더 넘기면 신유빈과 전지희는 한국에 21년 만의 아시안게임 여자 복식 금메달을 선사한다. 한국 여자 탁구 복식은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당시 석은미-이은실 조가 복식 금메달을 따낸 바 있다.

결승전은 한국 시간으로 이날 오후 7시 30분 시작한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