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유빈-전지희, 북한 넘고 21년 만의 AG 탁구 金

2일 중국 항저우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복식 결승전에서 한국 신유빈-전지희가 북한 차수영-박수경을 상대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확정 지은 뒤 태극기를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우승을 확정짓는 금메달 포인트를 얻은 순간 신유빈(대한항공)과 전지희(미래에셋증권)는 두 팔을 들어 환하게 웃으며 서로를 끌어안았다. 이들은 태극기를 마주 잡고 나란히 손가락으로 브이를 그리며 카메라를 향해 미소를 지었다. 신유빈은 이내 눈물을 흘렸다. 언니인 전지희가 흐르는 신유빈의 눈물을 닦아줬다. 환상의 호흡으로 만든 금메달이었다.

한국 탁구 대표팀의 신유빈-전지희 조(1위)가 남북 대결로 꾸며진 항저우아시안게임 탁구 여자복식 결승에서 승리를 거두고 정상에 등극했다. 한국 탁구가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21년 만이다.

2일 중국 항저우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복식 결승전에서 한국 신유빈-전지희가 북한 차수영-박수경을 상대로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유빈-전지희 조는 2일 중국 항저우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아시안게임 탁구 여자복식 결승에서 북한 차수영-박수경 조를 4대 1(11-6 11-4 10-12 12-10 11-3)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신유빈-전지희 조는 2002년 부산 대회 여자복식 금메달을 따냈던 석은미-이은실 조 이후 21년 만에 아시안게임 정상에 올랐다.

이번 항저우아시안게임에서 남북 선수들이 결승에서 맞붙은 것은 전 종목을 통틀어 처음이었다. 아시안게임 탁구에서 남북이 결승 대결을 펼친 것도 1990년 베이징 대회 남자 단체전 이후 33년 만이었다. 당시에도 금메달은 한국의 차지였다.

신유빈과 전지희는 플레이 하나하나에 자신감이 넘쳐 보였다. 1,2세트를 내리 따낸 이들은 공격이 성공할 때마다 주먹을 불끈 쥐며 마주 본 채 소리를 질렀다. 10-10까지 가는 두 차례 접전이 펼쳐진 3,4세트에서 남북은 한 세트씩을 나눠 가졌다.

승기를 잡은 신유빈과 전지희는 5세트 들어 북한을 강하게 밀어붙였다. 5-1로 앞선 상황에서 탁구대 모서리로 향하는 스매싱이 꽂히자 두 선수는 나란히 팔을 들고 포효했다. 전지희의 왼손 스매싱과 백핸드 공격이 더해지며 순식간에 점수 차가 벌어졌다. 여기에 신유빈의 반박자 빠른 백핸드 공격까지 득점으로 연결되면서 북한은 추격 의지를 잃었다.

항저우=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