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탁구 신유빈·전지희 北제치고 金 목에 걸었다…21년 만

2일 중국 항저우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복식에서 금메달을 딴 한국 신유빈-전지희가 시상대에 올라 메달을 들어올려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탁구 여자 복식 신유빈(19·대한항공)-전지희(31·미래에셋증권) 조(1위)가 ‘남북 대결’에서 승리해 21년 만에 한국에 금메달을 안겼다.

2일 중국 항저우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복식 결승전에서 한국 신유빈-전지희가 북한 차수영-박수경을 상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유빈-전지희 조는 2일 중국 항저우의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복식 결승전에서 북한의 차수영(23)-박수경(21) 조(랭킹 없음)를 4-1(11-6 11-4 10-12 12-10 11-3)로 꺾었다.

이로써 신유빈과 전지희는 한국 선수로는 21년 만에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내는 쾌거를 이뤄냈다.

한국 선수가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수확한 것은 2002년 부산 대회 남자 복식의 이철승-유승민 조, 여자 복식의 석은미-이은실 조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2일 신유빈-전지희 조가 중국 항저우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복식 결승전에서 북한 차수영-박수경 조를 만나 금메달을 따낸 후 태극기를 들고 관중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

또 이들은 2021년 도하 아시아선수권대회에 이어 아시안게임에서도 여자 복식 금메달을 합작하며 세계 최고 수준의 복식조임을 다시 한번 입증해냈다.

아시안게임 탁구에서 남북 결승전은 1990년 베이징 대회 남자 단체전 이후 33년 만이다. 당시에도 한국이 북한을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과 북이 결승에서 맞대결을 펼치는 것은 이번 대회에서 탁구가 전 종목 중 처음이기도 해 의미가 있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