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투타 모두 고개 숙인 류중일호…4연패 도전 물거품되나

2일 중국 항저우 사오싱 야구·소프트볼 스포츠센터 제1구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야구 B조 조별리그 한국과 대만의 경기. 대만에 0 대 4 로 패배한 한국 선수들이 관중들에게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항저우=이한형 기자

우려했던 일이 벌어졌다. ‘류중일호’가 난적 대만을 넘지 못하면서 아시안게임 4연패 도전에 빨간불이 켜졌다. 투타 모두 좀처럼 살아나지 않는 상황이라 슈퍼 라운드에 올라도 고전이 예상된다.

류중일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2일 중국 저장성 사오싱 야구·소프트볼 스포츠센터 1구장에서 펼쳐진 항저우아시안게임 야구 B조 조별리그 2차전 대만과의 경기에서 0대 4로 완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조별리그 3차전과 슈퍼 라운드 2경기 등을 모두 이겨야 결승행을 노려볼 수 있는 처지가 됐다.

한국 타선은 대만 선발 린여우민에게 고전했다. 린여우민은 6이닝을 던지며 삼진 6개를 잡고 안타 4개만 내주는 무실점 피칭을 펼쳤다. 상대 선발투수가 바뀐 뒤에도 한국은 2개의 안타를 추가하는 데 그쳤다. 때때로 주자가 살아나갔지만 득점으로 이어지는 타격은 볼 수 없었다.

한국 타선은 이날 6개의 안타를 쳤는데, 단 세 명의 타자가 만든 기록이었다. 윤동희가 3안타, 최지훈이 2안타, 노시환이 1안타를 기록했다.

마운드 역시 불안했다. 한국 선발 문동주는 4이닝 3피안타 2실점으로 평범한 투구를 선보였지만 득점 지원을 받지 못하고 마운드를 떠났다. 0-2로 뒤진 8회말 등판한 고우석은 1이닝 2실점으로 무너졌다. 역전을 노려야 하는 상황에서 점수 차는 오히려 더 크게 벌어졌다.

한국은 이날 패배로 조별리그 1승 1패를 기록, 조 2위로 슈퍼 라운드를 노려야 하는 상황이 됐다. 2연승을 달린 대만은 조 1위를 확정했다.

한국은 3일 태국과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른다. 태국을 잡고 슈퍼 라운드에 진출해도 조별리그 성적이 반영되기 때문에 1패를 기록한 상태에서 승수를 쌓아야 한다. 결승까지 가려면 슈퍼 라운드에서 A조의 일본, 중국 등을 모두 꺾어야만 한다.

항저우=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