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AG 남북대결에서 한국을 ‘괴뢰’로 표기

경색된 남북 관계 분위기 반영된 듯
‘북측’ 표현에는 “‘조선’으로 불러 달라” 정식 명칭 요구

북한 조선중앙TV가 지난달 30일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8강전 한국과 북한의 경기에서 있었던 북한의 득점 장면을 2일 보도했다. 매체는 한국을 '괴뢰'라고 표기했다. 조선중앙TV화면 캡처

북한이 항저우아시안게임 남북 대결 소식을 보도하며 한국을 ‘괴뢰’로 표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 조선중앙TV는 지난달 30일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8강전 한국과 북한의 경기에서 있었던 북한의 득점 장면과 선수들이 기뻐하는 모습을 2일 보도하면서 한국을 ‘괴뢰’라고 표현했다.

매체는 “경기는 우리나라 팀이 괴뢰팀을 4대 1이라는 압도적인 점수 차이로 타승한 가운데 끝났다“고 전했다. TV 화면에도 자막을 ‘괴뢰’라고 표기됐다.

북한은 그동안 남한을 지칭할 때 보통 ‘남조선’이라고 불러왔다. 하지만 현재 남북 관계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남조선’이라는 표현보다 격하된 ‘괴뢰’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괴뢰’는 꼭두각시놀음에 나오는 여러 가지 인형을 뜻한다. 남이 부추기는 대로 따라 움직이는 사람을 비유적으로 나타내는 표현이다. 북한 사전은 ‘제국주의를 비롯한 외래 침략자들에게 예속돼 그 앞잡이 노릇을 하면서 조국과 인민을 팔아먹는 민족 반역자 또는 그런 자들의 정치적 집단’으로 정의하고 있다.

북한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북측’이라는 표현에도 불쾌감을 드러내며 ‘조선’이라고 불러 달라고 요구했다.

북한 여자축구 대표팀 리유일 감독은 지난달 30일 중국 저장성 원저우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의 8강전 승리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국 기자가 북한을 ‘북측’이라고 부르자 강하게 반발했다.

리 감독은 “북측이 아니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 시정하고 ‘조선’ 팀으로 불러 달라”며 “그렇지 않으면 (질문에) 답하지 않겠다”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앞서 지난 29일 여자농구 남북 대결에서 북한이 81대 62로 패배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도 북한선수단 관계자는 기자의 ‘북한’ 호칭에 “우리는 노스 코리아(North Korea)가 아니다. 우리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이다. 그건 옳지 않다. 아시안게임에서는 모든 국가명을 정확하게 불러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