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강남 수학강사 ‘고독사’… 추석 전날 쓸쓸히 발견

아파트 입주민들 ‘악취’ 호소
가족 방문으로 뒤늦게 시신 발견

서울 강동구의 한 아파트 내부에 붙은 관리소무소장 명의의 사과문. 주민들이 그동안 악취로 인한 민원을 제기했는데, 40대 남성의 시신이 뒤늦게 발견됐다. 고독사로 추정된다. JTBC 보도화면 캡처

추석 전날 서울 강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명절을 앞두고 오랜 기간 연락이 닿지 않자 찾아온 가족들에 의해 뒤늦게 발견됐다. 별다른 타살 정황이 없고, 최근 몇 달 사이 악취가 났다는 주민들 증언을 종합해보면 고독사일 것으로 추정된다.

2일 강동경찰서 등에 따르면 서울 강동구 강일동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남성 A씨가 지난달 28일 안방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이 아파트 내부를 확인했지만 범죄 혐의를 의심할 만한 흔적은 나오지 않았다.

A씨는 강남 일대에서 수학 강사로 일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시신은 발견 당시 상당히 부패가 진행된 상태였다고 한다. 이를 근거로 사망한 지 두 달은 넘었을 것이라는 추정도 나왔다.

앞서 이 아파트에서는 최근 몇 달 동안 악취가 나 입주민들의 민원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들이 엘리베이터 안에 붙인 게시물에는 “50일 넘도록 썩은 냄새가 진동하고 있다. 악취로 인해 호흡 곤란과 두통을 호소하며 잠을 이루지 못하는 등 고통을 겪고 있다”고 적혀 있다.

아파트 엘리베이터에는 지난달 30일 “최근 악취 민원은 6층 세대 입주민 사망 사건과 관련된 냄새로 추정된다. 유가족에게 연락해 세대 출입이 가능하면 방역을 철저히 실시할 예정”이라는 내용의 사과문이 관리사무소장 명의로 붙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입주 당시 혼자 거주하는 걸로 돼 있었다. 실제로 혼자 살았는지는 모른다”고 말했다.

A씨가 살던 세대의 우편함에는 3개월가량 미납된 관리비 고지서와 카드회사·국민건강보험공단 등에서 보낸 우편물이 여럿 발견됐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