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女목소리에 성적 만족…‘성 도착 증세’ 40대 실형

법원 “이주외국인 아내와 장애 아들 부양해야 한다는 점 고려해 징역 1년 선고”

연합뉴스.

여성의 목소리를 몰래 듣는 것에 성적 도착 증세가 있는 40대가 여성 거주지를 상습적으로 침입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형사9단독 임영실 판사는 3일 주거침입 혐의로 기소된 A씨(42)에 대해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23년 5월 광주 동구의 한 빌라에 거주하는 여성의 목소리를 몰래 듣기 위해 담장을 넘어 창문을 통해 내부를 들여다보는 등 4차례에 걸쳐 여성들의 주거에 침입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동종 전과로 처벌받은 전력이 2차례나 있고, 올해 초에는 집행유예 판결을 받았음에도 이번 범행을 저질렀다. 지난 5월에는 빌라 주변을 기웃거리다 경찰관에게 발각돼 경고도 받았으나, 여성의 목소리를 찾아다니는 행위를 멈추지 않았다.

그는 2014년부터 여성이 대화하는 목소리를 듣거나, 창문으로 훔쳐보는 것에서 성적 만족감을 느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여성의 목소리를 몰래 듣기 위해 다세대 주택 등을 반복해 침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재판부는 “범행의 경위와 횟수에 비춰 죄질이 좋지 않지만, 이주외국인 아내와 장애가 있는 아들을 부양해야 한다는 점을 고려해 징역 1년을 선고한다”고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