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서 기프티콘 가액보다 ‘싼’ 음료 구입 가능해진다

물품형 상품권 가액보다 싼 상품 주문하는 것 허용
잔액은 고객 스타벅스 카드에 충전해주는 방식으로 보전

연합뉴스.

이르면 오는 12월부터 스타벅스에서 기프티콘 등을 사용할 때 가액보다 낮은 가격의 상품을 주문하고 남은 금액을 돌려받을 수 있다.

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스타벅스는 최근 이런 내용을 담은 ‘물품형 상품권의 권면금액 이하 사용 시 고객 편의 제공안’을 마련하고 관련 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스타벅스 측은 “올 12월 스타벅스 매장의 포스(POS·판매정보시스템)기에 해당 기능 적용을 완료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기존에는 이용자가 차액을 포기한다 해도 물품형 상품권 가액보다 가격이 낮은 상품은 주문할 수 없었다. 가액보다 높은 가격의 상품 결제만 가능했고, 이 때문에 불필요한 소비를 유발한다는 소비자들의 불만이 많았다.

예를 들어 ‘카페 라떼’ 쿠폰을 제시한 뒤 더 싼 가격의 ‘카페 아메리카노’를 주문하면서 차액을 받는 걸 포기해도 결제가 불가능했다. 대신 더 높은 가격의 상품을 주문하고 차액을 추가로 내야 한다.

연말부터는 물품형 상품권 가액보다 싼 상품을 주문하는 것이 허용되고, 잔액은 고객이 기존에 보유한 스타벅스 카드에 충전해주는 방식으로 보전될 예정이다. 만약 고객에게 스타벅스 카드가 없다면 직원이 현장에서 즉시 발급해 잔액을 적립해줄 계획이다.

윤 의원은 “사용자 불편을 개선한 스타벅스 결정을 환영한다”며 “온라인 선물하기를 통해 영업 확대에 나서는 다른 회사들도 스타벅스 선례를 벤치마킹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