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얼죽아’는 계속된다…스타벅스, 아이스 음료 전용 ‘트렌타’ 상시 판매

스타벅스에서 가장 용량이 큰 '트렌타' 사이즈 상품을 상시 판매하기로 했다. 모델들이 트렌타 음료를 들고 있는 모습. 스타벅스 코리아 제공

우리나라 스타벅스에서도 887㎖ 대용량인 ‘트렌타(Trenta)’ 사이즈 음료가 상시 판매된다.

스타벅스 코리아는 이달부터 트렌타 음료 3종(콜드 브루·아이스 자몽 허니 블랙티·딸기 아사이 레모네이드 스타벅스 리프레셔)을 상시 판매한다고 3일 밝혔다. 트렌타는 기존 가장 큰 용량인 벤티(591㎖)보다 약 1.5배 크다.

스타벅스는 지난 7월 20일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트렌타 사이즈를 선보였다. 트렌타는 판매 시작 75일째인 지난 2일까지 누적 판매량 150만잔을 넘어섰다. 하루 평균 2만잔 이상 판매된 셈이다.

트렌타는 올여름 스타벅스에서 가장 인기 상품이었다. 출시 일주일 만에 누적 판매량 20만잔을 기록했고 15일 만에 40만잔, 3주 만에 60만잔을 돌파했다. 한 달 전 누적 판매량 100만잔에 이르렀고, 한 달 만에 50만잔 이상이 추가 판매됐다.

스타벅스 코리아의 트렌타 사이즈 상시 도입은 고물가 시대에 대용량 음료 인기가 계속되고 있고, 겨울철 아이스 음료 매출 비중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스타벅스에 따르면 지난해 겨울 아이스 음료 매출 비중은 전년 대비 10% 포인트 높아진 76%였다.

이명훈 스타벅스 음료팀장은 “트렌타는 새로운 경험을 추구하는 소비자의 관심사에 맞춘 상품으로 높은 가성비를 앞세워 출시 초기부터 현재까지 꾸준한 인기를 보였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분이 스타벅스에서 새로운 경험을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상품들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