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류중일호’ 슈퍼라운드 진출… 태국에 콜드게임 승

항저우 아시안게임 야구 B조 2위

류중일(왼쪽) 한국 야구대표팀 감독이 3일 중국 저장성 사오싱 야구·소프트볼 스포츠센터 제2구장에서 태국과 가진 항저우 아시안게임 야구 조별리그 B조 최종 3차전에서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아시안게임 4연패에 도전하는 한국 야구대표팀이 태국을 17점차 무실점 콜드게임으로 잡고 슈퍼라운드에 진출했다.

류중일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3일 중국 저장성 사오싱 야구·소프트볼 스포츠센터 제2구장에서 태국과 가진 항저우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B조 최종 3차전에서 5회까지 17-0으로 앞서 콜드게임 승리를 거뒀다. 조별리그를 2승 1패로 끝낸 한국은 B조 2위를 확정했다.

한국 타선은 1회부터 태국 마운드를 무너뜨렸다. 리드오프 김혜성(키움 히어로즈)의 우중간 3루타, 후속타자 최지훈(SSG 랜더스)의 2루 땅볼로 선취점을 뽑았다. 최지훈은 2회 2사 2‧3루에서 오른쪽 담장을 넘긴 3점 홈런으로 점수를 벌렸다. 후속 타자 윤동희(롯데 자이언츠)는 좌월 ‘백투백 홈런’을 쳤다.

김주원(NC 다이노스)은 3회 1사에서 우월 솔로홈런으로 힘을 보탰다. 한국은 17-0으로 앞선 5회 수비를 무실점으로 막고 콜드게임 요건을 충족해 승리를 확정했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규정을 따르는 아시안게임 야구는 5회 이후 15점 이상, 7회 이후 10점 이상 벌어지면 콜드게임이 선언된다.

한국 선발 나균안(롯데)은 4이닝을 4피안타 9탈삼진 무실점으로 막고 승리투수가 됐다.
한국은 슈퍼라운드에서 모두 한국시간으로 낮 1시 경기를 치른다. 오는 5일 A조 2위와 1차전, 6일 A조 1위와 2차전을 갖는다. 일본과 중국의 A조 최종전 승부에 따라 우리를 만날 1~2위가 결정된다.

슈퍼라운드 진출국은 조별리그 각 조 상위 1~2위다. 슈퍼라운드에서 1~2위는 결승전, 3~4위는 동메달 결정전으로 넘어간다. 조별리그의 같은 조 팀은 슈퍼라운드에서 대결하지 않고, 전적을 승계한다.

한국은 지난 2일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대만에 0대 4로 당한 1패를 슈퍼라운드에서 떠안고 시작하게 된다. 이에 따라 A조에서 슈퍼라운드로 넘어올 일본과 중국을 반드시 꺾어야 결승 진출을 노릴 수 있게 된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