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쌀로 만든 오예스 맛 궁금하네

해태제과, 5개월간 100여번 배합 실험
가루쌀 오예스 ‘위드미(with米)’ 출시


해태제과는 가루쌀 ‘바로미2’로 만든 ‘오예스 위드미(with 米)’를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오예스 위드미는 전량 수입 밀가루로 만들던 오예스에 국산 가루쌀을 섞어 만든 프리미엄 ‘쌀’ 초코케이크다. 25만 상자(갑) 한정판 생산이다. 바로미 2는 정부가 쌀 소비 촉진을 위해 개발한 가루쌀이다. 국내 제과업체가 가루쌀을 제품화하기는 처음이다.

가루쌀 오예스는 일반 밥쌀과 달리 물에 불리지 않고 바로 분쇄해 가루로 만들 수 있다. 최근 젊은 층이 즐기는 ‘흑임자’로 제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해태제과는 지난 5월 농축식품부로부터 가루쌀을 지원 받은 지 5개월 만에 제품화했다. 2년 전부터 우리 쌀을 제품에 적용하기 위한 기술 개발에 착수했기 때문이다. 다섯달 동안 1일 1회 이상 총 100여번의 배합 테스트를 거쳐 밀가루와 가루쌀의 최적 비율을 찾아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