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 성수동 삼표레미콘 부지, 공연장·잔디광장으로 임시개방

지난해 8월 서울 성동구 삼표레미콘 공장 철거가 완료된 모습. 서울시 제공

서울 성수동 삼표레미콘 부지가 45년 만에 공연장·잔디광장을 갖춘 문화·여가활동 공간으로 시민 품에 돌아온다.

서울시는 SP성수PFV·성동구와 함께 글로벌 업무지구 조성 사업이 진행 중인 삼표레미콘 부지(2만2770㎡) 전체를 문화·여가공간으로 조성하고 5일 개장한다고 3일 밝혔다.

1978년부터 레미콘공장으로 쓰여온 이 부지는 지난해 8월 공장 철거 이후에는 펜스가 설치돼 주변과 단절된 섬처럼 변한 상태였다.

시는 해당 부지를 개발 전 성수 일대 문화트렌드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하기 위해 성동구·삼표산업(SP성수PEV)과 5월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에 따라 해당 사업 주체인 SP성수PEV는 문화공연시설을 설치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해 성동구에 제공했고 서울시와 성동구는 원활한 조성을 위한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을 했다.

임시개방 도면. 서울시 제공

삼표 부지는 이를 통해 공연장 부지(8500㎡)·잔디광장(4880㎡)·주차장(1만380㎡·239대)으로 재탄생했다. 남쪽에 설치된 공연장 부지는 실내·외 공연장 등으로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다. 잔디광장은 부지 북쪽에 위치한다. 다만 시는 잔디식재의 경우 공연 일정 등을 고려해 11월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연장과 잔디광장 사이 주차장은 서울숲·응봉산 등 주변 이용객 등 시민이 이용할 수 있는 공용주차장으로 조성됐다.

시는 임시 개방을 기념해 5일 오후 1시30분 개장식을 개최한다. 행사에는 NCT127등이 참가한다. 시 관계자는 “공연장은 핫플레이스인 성수에 위치한 만큼 많은 공연 문의가 이어지고 있어 앞으로 다양하고 즐거운 공연을 시민들이 즐길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부지 개발 전까지 약 2년간 임시개방 할 계획이다. 글로벌 업무지구로 개발하는 본 사업은 건축혁신형 사전협상 시범사업으로 국제설계공모를 진행 중이다. 영국의 데이비드 치퍼필드·독일의 위르겐 마이어·미국의 건축그룹 KPF와 SOM이 공모에 참여했으며 올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본격적으로 사전협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