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추석 연휴 도랑에 빠진 車…시민이 119 영상통화로 구조

신고 당시 차량 도량에 빠져 완전히 뒤집혀…내부에 물까지 차
상황실 근무자, 신고자와 영상통화 진행해 시민 무사히 구조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3일 3명이 탄 차량이 도랑에 빠져 차량 내부에 물이 차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119 상황실 영상통화 화면. 연합뉴스.

추석 연휴 마지막 날 3명이 탄 차량이 도랑에 빠져 차량 내부에 물이 차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마침 지나가던 시민이 해당 차량을 발견하고 119 상황실과 영상통화를 연결해 차량 속 사람들을 침착하게 구조했다.

3일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18분쯤 부산 강서구 대저2동 맥도강 인근 도로 옆 도랑에 차량이 빠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는 사고 현장을 지나던 시민 A씨였다. 그는 차량 위에 올라가 구조를 시도하면서 119에 신고했다.

A씨가 신고할 당시 차량은 도량에 빠져 완전히 뒤집혀 내부에는 물이 차고 있었다. 상황실 근무자는 위급한 상황이라고 판단했고, 현장 상황을 전달받기 위해 A씨와 영상통화를 했다.

차량 내부에 사람 소리를 확인한 상황실 근무자는 구조 차량이 도착하기 전 긴급한 구조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A씨에게 영상통화로 구조 방법을 안내했다. 이후 A씨는 차량 위에서 창문을 열고 침착하게 차량 내부에 있던 3명을 구조했다. 다행히 3명은 건강에 이상이 없었다.

부산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영상통화로 화재를 진압하고 심정지 환자에게 응급처치하는 사례는 많지만, 사람을 구조하는 사례는 흔하지 않다”며 “구조대원들이 도착하기 전까지 헌신적으로 구조한 신고자 덕분에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