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임대료 갈등’에 공장주 둔기 폭행 후 방화 60대 구속

60대 남성이 9월 27일 오후 8시35분쯤 인천시 계양구 한 공장에서 불을 내 건물 1개동이 전소됐다. 인천소방본부 제공

임대료 문제로 갈등을 겪던 공장주를 폭행한 뒤 불을 지르고 달아난 60대 남성이 경찰에 구속됐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현주건조물방화 및 특수상해 등 혐의로 60대 A씨를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8시35분쯤 인천시 계양구 한 공장에서 60대 공장주인 B씨를 둔기로 폭행한 뒤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불로 266㎡ 규모의 공장 1개동이 전소했다. 또 인근 컨테이너 2개동과 주차 차량이 일부 탔다.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3시간 만에 불을 껐다.

조사 결과 A씨는 과거 B씨의 공장 앞에서 컨테이너를 빌려 기계 수리업체를 운영했던 임차인으로 파악됐다. 이후 A씨는 B씨와 임대료 문제 갈등을 빚다가 명도 소송 끝에 컨테이너가 치워지자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고 현장에서 도주한 뒤 이틀 만에 계양구 한 아파트에서 검거됐다.

경찰은 추가 조사를 거쳐 사건을 곧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170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