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카스의 아버지’ 강신호 동아쏘시오그룹 명예회장 별세

강신호 동아쏘시오그룹 명예회장. 동아쏘시오그룹 제공

‘박카스의 아버지’ 강신호(사진) 동아쏘시오그룹 명예회장이 3일 별세했다. 향년 96세.

강 명예회장은 고(故) 강중희 동아쏘시오그룹 창업주의 1남 1녀 중 장남으로 1927년 경북 상주에서 태어났다.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독일 유학 후 1959년부터 동아제약에 합류했다. 1975년 창업주인 강중희 회장의 뒤를 이어 대표이사 사장에 취임한 뒤 2016년까지 57년간 그룹을 이끌었다.

강 명예회장은 1961년 피로 해소제 ‘박카스’ 탄생에 기여하면서 동아제약을 굴지의 제약기업으로 키웠다. 국내 최초 발기부전 치료 신약 ‘자이데나’, 당뇨병 치료제 ‘슈가논’ 등의 개발도 강 명예회장의 경영 성과로 꼽힌다.

우리나라 제약산업 발전에도 강 명예회장이 기여한 바가 크다. 국내 제약업계 최초로 1977년 기업부설연구소를 설립하고, 신약개발과 글로벌 시장 진출에 공을 들였다. 1980년 제약업계로는 처음으로 전문연수원을 건립했다. 경기도 안양에 현대식 공장을 준공해 1985년 우수 의약품 제조 관리 기준(KGMP) 지정 등도 이끌었다.

강 명예회장은 1994년 동아제약에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는 의미를 담아 회사 이름을 ‘동아쏘시오그룹’으로 바꿨다. 2013년 지주사 체제로 전환하고, 2017년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사회 활동에도 적극적이었다. 1987년 한국제약협회장, 1992년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장, 2004~2007년 전국경제인연합회장을 역임했다. ‘대학생 국토대장정’을 매년 진행하고, 전경련 회장 재직 중 회원사가 경상이익의 1% 이상을 사회에 환원하는 ‘전경련 1% 클럽’을 만들었다.

유족으로는 자녀 정석·문석·우석·인경·영록·윤경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1호실, 발인은 오는 5일 오전 6시30분이다(02-2072-2020).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