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 총리, 지뢰사고 장병 재활 격려…“수술 성공 감사”

한덕수 국무총리가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3일 오후 경기도 성남 국군수도병원 내 국군외상센터를 찾아 지뢰 폭발로 다리를 심하게 다쳐 치료와 재활을 해왔던 표정호 병장과 병원 정원을 걸은 뒤 회복을 축하하는 격려의 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는 3일 경기 성남 국군수도병원을 찾아 지뢰 사고로 발목이 훼손됐다가 수술 후 재활훈련 중인 표정호 육군 병장과 의료진을 격려했다.

한 총리가 표 병장을 위문한 것은 지난 1월 설 명절에 이어 두 번째다.

표 병장은 지난해 10월 전방부대에서 지뢰 운반 작업을 하다 사고를 당해 긴급 이송됐다. 사고 당시 오른발 뒤꿈치 대부분이 훼손돼 발목 절단을 고려할 만큼 심각한 상태였지만, 17시간에 걸친 수술 끝에 발목을 보전했다.

이후 국군수도병원이 외상외과·정형외과·성형외과·재활의학과·영상의학과·정신과 의사 등으로 전담팀을 꾸려 표 병장의 치료와 재활을 지원해왔다.

한 총리는 표 병장을 만나 악수와 포옹을 나눈 뒤 함께 이동하며 “군의관님들이 최선을 다해주셔서 이것(목발)도 짚지 않고 걸을 수 있게 됐다고 해서 아주 반갑다”고 말했다.

주치의 정성엽 중령과 수술 집도의 문기호 중령에게는 “절단이라는 선택 대신 어떻게든 다리를 살리겠다는 각오로 어려운 수술을 성공시켜줘 고맙다”고 했다.

하루 평균 8시간씩 재활훈련을 해온 표 병장은 한 총리와 함께 걸어 야외 테라스로 이동했다. 또 제자리에서 가볍게 뛰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한 총리는 표 병장에게 박수를 보낸 뒤 “(병장) 진급을 축하하고, 일병에서 병장이 되는 긴 치료와 재활 과정을 꿋꿋이 견뎌줘서 고맙고 대견하다”며 “내년 1월 전역할 때는 부디 좋아하는 축구를 다시 할 만큼 회복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군으로서 임무를 하다가 지뢰에 의해서 상해를 입었는데 우리 국군 수도병원에 계시는 훌륭한 의료진들이 많이 노력해주시고 잘 치료를 해주시고 본인이 이렇게 재활 의지도 강하고 해서 이렇게 회복이 되니까 너무 반갑다”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지난 9월 고공 강하훈련 중 다친 김지킴 중사, 지난 8월 한미 연합연습 이후 복귀하다 교통사고를 당한 이영웅 하사 등도 찾아 위로했다.

한 총리는 “연휴 때도 이렇게 병원에서 근무해주는 덕분에 우리 군에서 재활하는 분들이 쾌유가 되는 것 같다”며 “여러분이 있기에 우리 장병들이 마음 놓고 근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국군수도병원 방문에는 국방부에서 신범철 국방부 차관과 하범만 국군의무사령관이, 정부에서는 박성근 총리비서실장과 남형기 국정운영실장이 동행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