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뜨거워 잡기도 어려워” 불만에 애플 ‘아이폰15 프로 과열’ 인정

“일부 앱·iOS 17 버그 탓”
“티타늄 등 소재 때문은 아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예정

애플의 아이폰15 시리즈. AP뉴시스

애플이 새로 출시한 아이폰15 프로 시리즈의 과열 문제를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애플이 소비자 사이에서 제기되는 제품 관련 논란을 인정한 건 이례적이다.

애플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아이폰15 프로·프로 맥스와 관련해 “기기 설정 이후 처음 며칠 간 백그라운드 활동의 증가로 기기가 뜨거워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업데이트한 일부 타사 애플리케이션(앱)이 시스템에 과부하를 일으켜 과열이 발생할 수 있다”고 인정했다. 인스타그램, 우버, 레이싱 게임 앱인 ‘아스팔트 9’ 등이 과부하를 일으킨 앱으로 지목됐다. iOS17 소프트웨어의 버그가 발열에 일부 영향을 끼칠수 있다고도 했다.

아이폰15 프로 시리즈의 발열 논란은 판매를 시작한 지난달 22일부터 불거졌다. 소비자들은 소셜미디어(SNS)에 “아이폰15 프로가 뜨거워서 잡기가 어렵다” “2분 동안 페이스타임을 하거나 10분간 릴스(인스타그램 숏폼 영상)를 스크롤하면 기기에 열이 오른다” 등의 후기를 올렸다. 조안나 스턴 월스트리트저널(WSJ) 기자도 아이폰15 프로맥스를 충전할 때 40도 가량까지 온도가 올랐다고 전했다.

애플은 일주일 만에 입장을 냈다. 다만 발열 원인 중 하나로 꼽힌 티타늄 소재는 관련없다고 설명했다. 기기 결함 문제가 아니라는 해명이다. 애플 측은 “티타늄은 스테인리스 스틸 모델보다 방열 성능이 오히려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앞서 ‘애플 전문가’로 알려진 TF인터내셔널증권의 궈밍치 분석가는 블로그에 “경량화를 위해 티타늄을 사용하고, 방열 면적을 줄인 게 열 효율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애플은 아이폰15 프로 모델에 처음으로 티타늄 소재를 적용했다. 궈밍치는 “애플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문제를 해결하겠지만, 프로세서 성능을 낮추지 않는 한 개선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한국에서 아이폰15 시리즈는 오는 13일 출시된다. 사전 판매는 6일부터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