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황선홍호, “4강에선 이강인·정우영·엄원상 선발 가능성 높아”

황선홍 감독이 1일 중국 항저우 황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항저우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중국과의 8강전에서 2대 0으로 승리한 뒤 이강인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이 3연패를 향한 길목에서 복병 우즈베키스탄을 만난다. 조직력 있는 수비가 강점인 우즈베키스탄에 승리하려면 후방 빌드업이 섬세해질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은 4일 항저우 황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우즈베키스탄과 결승 진출을 다툰다. 앞서 한국은 압도적인 전력을 자랑하며 쿠웨이트(9대 0), 태국(4대 0), 바레인(3대 0), 키르기스스탄(5대 1), 중국(2대 0)을 차례로 격파했다. 대회 6회 연속 4강에 진출한 한국은 이제 3연패 목표까지 단 두걸음만 남겨뒀다.

4강 상대 우즈베키스탄은 1994년 히로시마 대회 이래 29년 만에 준결승에 올라왔다. 8강전까지 4경기를 치르는 동안 두 골만 허용했을 정도로 탄탄한 수비가 강점이다. 5년 전 김학범호 역시 8강전에서 우즈베키스탄을 만나 연장 혈투 끝에 4대 3 진땀승을 거둔 바 있다. 이번 대회 5경기 동안 무려 23골을 퍼부으며 상대 진영의 5백 수비도 거뜬히 뚫어냈던 한국으로선 쉽지 않은 상대를 만난 셈이다.

후방 빌드업 과정에서 안일한 플레이가 나왔다간 자칫 발목을 잡힐 수 있다. 대회 유일한 실점의 순간을 되새길 필요가 있다. 지난 키르기스스탄과의 16강 경기에서 한국은 2-0으로 앞선 전반 28분 상대 공격수에 볼을 빼앗긴 뒤 순식간에 역습을 당해 만회골을 허용했다. 한준희 해설위원은 3일 국민일보에 “우즈베키스탄은 그간 맞붙었던 상대보다 조직적인 역습이 가능하기에 실책성 플레이를 더 줄여야 한다”고 짚었다.

그 외 선수 기용과 로테이션 등은 나무랄 데가 없다는 평가다. 특히 지난 중국전에선 선발 명단에 변화를 줘 더 다양한 득점 루트가 가능하다는 점을 증명했다. 당시 황 감독은 모두의 예상을 깨고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정우영(슈투트가르트), 엄원상(울산 현대) 등 최정예 멤버들을 선발에서 제외한 뒤 후반전에 교체 선수로 투입했다. 중국의 거친 플레이에 대한 대비이자 체력을 아끼기 위한 전략이었다.

이에 대해 한 위원은 “전반전에는 안재준(부천 FC), 송민규(전북 현대) 등 보다 피지컬 싸움에 능하고 고영준(포항 스틸러스)과 같이 중국에 대한 경험을 이미 갖고 있는 선수들을 내보냈다”며 “중국을 대비한 맞춤형 선수 기용이었다”고 설명했다.

4강에 오르기까지 선발 명단에 꾸준히 변화가 있었기에 이번에도 다른 라인업을 들고 나올 가능성이 얼마든지 열려 있다. 한 위원은 “우즈베키스탄전에선 공격 우위를 가져갈 공산이 커 이강인, 정우영, 엄원상 중 적어도 두 명은 선발일 확률이 높다”고 내다봤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