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국에선 휠체어 항공 이동권 이슈… 유나이티드항공, 개선안 마련

휠체어 옵션 항공권 예약 페이지에 추가
교통부 기내 장애인용 화장실 의무 설치


미국 대형항공사인 유나이티드항공이 휠체어 이용 승객의 이동 편의성을 높인다. 탑승객의 휠체어가 파손되는 일이 발생하는 등 휠체어 관련 사건 사고가 잇따르자 후속 조치를 내놓은 것이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유나이티드항공은 최근 휠체어 이용 승객이 항공권을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휠체어 옵션을 예약 페이지에 추가하는 등의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일부 비행기 화물칸 문이 작아 휠체어를 싣는 데 어려움을 겪는 일이 발생하곤 했는데, 이를 예방하기 위한 조치다. 또 휠체어 이용 승객이 화물칸 문제로 더 비싼 항공편을 이용하게 되는 경우 요금 차액을 돌려주기로 했다. 이 서비스는 내년 초 도입될 예정이다. 린다 조조 유나이티드항공 수석 부사장은 “개인용 휠체어가 특정 비행기에 적합한지 확인할 수 있는 옵션을 제공하면 승객들이 더 편안하게 여행을 할 수 있다”며 “항공사 입장에서는 미리 수집한 정보를 통해 고객 편의에 주의를 기울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나이티드항공이 휠체어 이용 승객에 대한 여행 경험 개선에 나선 건 개인 휠체어가 화물칸 보관 과정에서 손상되는 일이 자주 벌어진 데 따른 것이다. 엔그라시아 피게로아는 2021년 유나이티드항공 이용 과정에 맞춤 제작한 휠체어가 손상됐다고 미국 교통부에 소비자 불만을 제기했다. 이에 미국 교통부는 장기간 조사를 진행, 관계자 간 이 같은 합의를 이뤄냈다.

미국 교통부는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위한 여러 가지 정책을 내놓고 있다. 지난 7월에는 단일통로 여객기 안에 장애인용 화장실 의무 설치 규정을 마련했다. 2026년부터 보잉737 등 125석 이상을 갖춘 신규 여객기는 장애인 승객과 보호자가 이동할 수 있는 화장실을 갖춰야 한다. 피트 부티지지 교통부 장관은 이와 관련 “그동안 수백만명의 휠체어 이용자는 비행기 탑승 전 화장실을 가거나 아예 항공 여행을 피하는 것 중 하나를 선택해야 했다”며 “앞으로는 장애인들도 일반 승객과 마찬가지로 편안하고 품위 있게 기내 화장실을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