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마지막 날, APT 10층 난간 앉아있던 90대 구조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3일 아파트 10층 난간에 앉아 있던 90대 노인이 구조됐다. 연합뉴스.

추석 연휴 마지막 날 아파트 10층 난간에 앉아 있던 90대 노인이 구조됐다. 이 노인은 소방 구조대가 출동했을 당시 치매 의심 증상을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3일 경기 김포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58분쯤 김포시 감정동 12층짜리 아파트의 10층 난간에 할머니가 앉아 있다는 119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 구조대가 출동했을 당시 90대 여성 A씨가 실외기 인근 난간에 앉아 있어 추락 위험이 있는 상황이었다. 구조대는 옆집 주민을 통해 A씨에게 말을 걸었으나 대화가 제대로 되지 않자 에어매트를 설치하고 구조에 나섰다.

구조대원 1명이 현관문을 강제로 열었고, 대원 2명이 윗집 베란다에서 밧줄을 타고 내려와 오전 9시13분쯤 A씨를 구조해 집으로 옮겼다. A씨는 치매가 의심되는 노인으로 당시 집에 혼자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 관계자는 “A씨는 구조 당시 건강에는 별다른 이상이 없는 상태였지만 대화가 불가능한 상태로 치매 의심 증상이 보였다”고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