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女 양궁 금,은 확보’... 안산-임시현 나란히 결승 진출

3일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리커브 준결승에서 여자 양궁 국가대표 안산(왼쪽), 임시현이 나란히 중국 선수를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다.

3일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리커브 준결승에서 여자 양궁 국가대표 안산(왼쪽), 임시현이 나란히 중국 선수를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은 금·은메달을 모두 확보했다.

3일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여자 개인 준결승에서 안산이 활을 쏘고 있다.

3일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여자 개인 8강전에서 안산이 활을 쏘고 있다.

안산은 준결승에서 하이리간(중국)을 세트 스코어 7-3 (30-30 28-25 28-28 28-28 30-25)으로 눌러 결승에 진출했다.

3일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여자 개인 8강전에서 임시현이 활을 쏘고 있다.

3일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여자 개인 준결승전에서 임시현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떠오르는 양궁 신예 임시현은 리지아만(중국)과 준결승에서 세트 스코어 5대5(28-29 30-27 29-29 27-27 28-28)로 비긴 후, 슛오프에서 10점을 쏴 9점을 쏜 상대를 제압했다.

3일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남자 개인 준결승전에서 패배한 이우석이 아쉬워하고 있다.

한편 남자 리커브 개인전 준결승에 출전한 이우석은 치샹슈오(중국)를 만난 슛오프에서 9점을 쐈다. 치샹슈오가 10점을 쏴 패했다.

항저우=이한형 기자 goodlh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