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든 해치려고” 길가다가 흉기 휘두른 10대 구속


연휴 중 상경해 처음 보는 중학생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려 한 10대가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박민 판사는 3일 오후 2시 A군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열고 “소년으로서 구속하여야 할 부득이한 사유가 있고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군은 지난 1일 오후 6시10분쯤 서울 서초구 양재동의 한 산책로에서 중학생 B양을 협박한 뒤 흉기를 휘두르고 도주한 혐의(살인미수)를 받는다.

B양은 손가락을 다쳤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CCTV 영상을 확인해 인근 놀이터에서 A군을 살인예비 혐의로 체포했다. A군은 체포 당시 일주일 전 샀다는 식칼 등 흉기 3개와 망치를 가지고 있었다.

A군은 사람을 해칠 목적으로 전날 경남 창원시에서 고속버스를 타고 상경했다고 진술했다. 그는 경찰조사에서 “누구든지 해치려고 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같은 진술을 토대로 A군에게 살인할 의사가 있었고 실제로 실행에 옮겼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에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