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영애 “이승만 기념관 기부, 과오 감싸기 아냐” 해명

배우 이영애. 뉴시스

배우 이영애는 3일 이승만 대통령 기념관 건립에 5000만원을 기부한 것을 두고 비난의 목소리가 나온 데 대해 “화합을 하자는 의미였다”고 해명했다.

이영애는 이날 언론에 낸 입장문을 통해 “(기념관 건립에 기부한 건 이승만 대통령의) 과오를 감싸는 것도 아니고 분수 넘게 대한민국 건국 일에 소신을 밝히고자 함도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영애는 지난 12일 재단법인 이승만 대통령 기념재단에 기념관 건립 비용으로 5000만원을 기부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이승만 대통령의 잘못을 거론하며 비난했다.

이영애는 “근본적 취지는 역대 대통령을 지낸 분들의 과오는 과오대로 역사에 남기되, 공을 살펴보며 서로 미워하지 말고 화합을 하면 좀 더 평안한 나라에서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수 있지 않겠나 하는 두 아이 엄마의 간절한 바람”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기부금을 낼 때 김황식 이승만대통령기념재단 이사장에게 보낸 서신에서 이승만 대통령을 ‘오늘날 자유 대한민국의 초석을 다져 놓으신 분’이라고 평가한 데 대해선, “우리나라를 북한의 무력 침공으로부터 지켜내 북한과 같은 나라가 되지 않도록 해 줘서 감사하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가 북한 정권의 야욕대로 그들이 원하는 개인 일가의 독재 공산국가가 되었다면 지금 우리 아이들은 세계에서 가장 가난하고 자유가 없는 곳에서 살고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영애는 “저의 기부가 진심과 달리 와전되는 것 같아 안타깝다”면서 “그분(이승만 전 대통령)을 중심으로 역사와 건국사를 다시 쓰려는 걸 지지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