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방콕 유명 쇼핑몰서 총기난사…용의자는 14세 청소년

3일 태국 방콕 쇼핑몰 시암 파라곤에서 쇼핑객들이 뛰쳐나오고 있다. 출구 앞에는 구급차들이 기다리고 있다. 이날 시암 파라곤에서는 총격이 벌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AP뉴시스

태국 방콕의 한 쇼핑몰에서 3일(현지시간) 14살 청소년이 총기를 난사해 시민 4명이 숨졌다.

방콕포스트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20분쯤 방콕의 대형 쇼핑몰인 시암파라곤에서 총격이 발생해 현재까지 4명이 숨지고 2명 이상이 다친 것으로 파악됐다.

부상자 중에는 여성 경비원이 포함됐다고 방콕포스트는 전했다.

3일 태국 방콕 쇼핑몰 시암 파라곤에서 쇼핑객들이 대피하고 있다. 이날 시암 파라곤에서는 총격이 벌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AP뉴시스

총성이 들리자 고객 수백명은 빌딩 밖으로 급하게 빠져나갔으며 일부 고객들은 식당 내의 어두운 공간을 찾아 피신하기도 했다.

쇼핑몰에서 대피한 시민들은 총성이 10발 이상 들렸다고 전했다.

태국 경찰은 총격 신고가 들어오자 현장에 특공대원들을 급파해 상황 통제에 나섰다. 또 용의자인 14세 청소년을 오후 5시10분 인근 시암 켐핀스키 호텔에서 체포했다.

세타 타위신 총리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유감을 표하면서 “경찰에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으며 시민들의 안전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들어 태국에서 대규모 총기난사 사건이 빈번해지고 있다.

지난해 전직 경관이 보육원에서 총기를 난사하고 흉기를 휘둘러 어린이 22명을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