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싸움 뒤 집 불지른 남편…20층서 매달렸다 추락사

게티이미지뱅크

충남 아산의 한 아파트에서 50대 남성이 20층 집에 불을 지른 뒤 베란다에서 떨어져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3일 아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35분쯤 아산시 방축동 한 아파트 20층 집 안에서 50대 남성 A씨가 휘발유를 뿌리고 방화한 직후 베란다에서 추락해 숨졌다.

A씨와 함께 있던 부인 50대 B씨와 친척 1명은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불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20여분 만에 진화됐다. 해당 아파트 관리사무소는 화재 직후 주민들에게 대피 안내방송을 했고, 다행히 추가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은 A씨가 부부싸움을 하다가 본인 집에 불을 지른 뒤 집 밖으로 뛰어내린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불길을) 피할 곳이 없어 베란다에 매달려 있다가 떨어져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