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도나도 ‘탕후루’ 먹더니…‘비만’ 중학생 확 늘었다

과일에 설탕물을 입힌 중국 길거리 간식 ‘탕후루’. 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로나19 유행 기간 늘어난 소아·청소년 비만환자 수가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는 가운데 최근 당류 함량이 높은 ‘탕후루’ 등 간식이 젊은 층에서 인기를 끌어 주의가 요망된다.

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아동 청소년 비만 및 만성질환 진료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비만’으로 진료받은 중학생(13∼15세)은 951명으로 2018년(304명)보다 3.13배 늘었다.

중학생 비만환자는 코로나19 유행 기간이던 2021년에 1304명으로 크게 늘었다가 지난해(951명)에 27%가량 감소했으나 4년 전에 비해 여전히 높은 수준을 보인다.

지난해 초등학교 저학년(7~9세) 비만환자는 2018년보다 1.73배, 초등학교 고학년(10~12세)은 2.37배, 고등학생(16~18세) 2.25배 각각 증가했다.

중학생 진료 현황. 신현영 의원실 제공

다른 질병 위험도 높은 상황이다. 당뇨(2형) 진료를 받은 초등학교 고학년은 2018년 473명에서 지난해 757명으로 1.6배, 중학생은 1143명에서 1932명으로 1.7배 각각 늘었다.

같은 기간 콜레스테롤 수치에 이상이 생기는 이상지질혈증 환자는 초등학교 저학년의 경우 719명에서 1285명으로 1.8배, 중학생은 2967명에서 5558명으로 1.9배 증가했다.

신 의원은 “아동·청소년의 비만은 단순히 비만으로 끝나지 않고 당뇨병, 고혈압 등 만성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코로나 시기에 신체활동 저하 등으로 만성질환 진료를 받은 아동·청소년 환자가 급격히 늘었고, 최근 탕후루 등 달콤한 간식까지 유행하고 있어 건강관리에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