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그만봐” 꾸중에 아버지 살해…20대 아들 체포

국민일보DB

꾸중을 듣고 격분해 아버지를 살해한 뒤 도주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성남중원경찰서는 존속살인 혐의로 20대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부모와 함께 거주하는 성남시 중원구 아파트에서 아버지 B씨(50대)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B씨가 “휴대전화를 너무 오래 사용한다. 유튜브를 그만 보라”며 꾸중하자 집 안에 있던 흉기를 가져와 침대에 누워 있던 아버지에게 여러 차례 휘둘러 숨지게 한 뒤 도주한 것으로 조사됐다.

범행을 목격한 A씨 어머니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해당 아파트 인근에서 A씨를 발견해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무직 상태인 A씨는 정신질환으로 약물치료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