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선불충전금 잔액 ‘3천억’ 넘었다…할리스는 ‘미공개’

투썸플레이스 62억8000만원, 폴바셋 45억5100만원

스타벅스 매장. 뉴시스

스타벅스의 선불충전금 잔액이 지난 6월 말 기준 3000억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4일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공정거래위원회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2분기 말 기준 스타벅스의 선불충전금 미상환 잔액(충전금액에서 사용금액을 뺀 값)은 3180억원이다.

선불충전금 미상환 잔액은 소비자가 직접 구매하거나 선물받은 뒤 아직 사용하지 않은 선불카드와 모바일상품권 등의 잔액을 모두 합한 수치다. 타사에서 발행한 물품 교환형 상품권 잔액은 포함되지 않았다. 카카오 선물하기 등을 통해 거래된 커피·케이크 교환권 잔액을 빼고 계산해도 선불충전금 잔액이 3000억원을 넘었다는 것이다.

스타벅스의 선불충전금 미상환 잔액은 꾸준히 늘고 있다. 지난 2019년 말 기준 1292억원, 2020년 말 기준 1801억원이었던 미상환 잔액은 2021년 말 2503억원, 지난해 말 2983억원으로 늘었다.

다만 재무상태에 문제가 생기더라도 선불충전금 미상환 잔액을 돌려줄 수 있도록 보험에 가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스타벅스의 지급 준비금은 3480억원 규모로 미상환 잔액보다 많았다.

다른 커피 프렌차이즈의 미상환 선불충전금 잔액은 규모가 훨씬 적었다. 올해 2분기 말 기준 투썸플레이스 62억8000만원, 폴바셋 45억5100만원, 이디야 2억8400만원, 공차 2억7400만원, 탐앤탐스 2억6500만원, 달콤커피 5200만원, 드롭탑 400만원 등이다.

할리스의 경우 공정위의 자료 제출 협조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윤 의원은 “온라인 선물하기 시장이 확대되고 커피 전문점 기프티콘이 성장세를 이끌고 있다”며 “공정위는 통계 분석 등 정기 모니터링을 통해 소비자 권익보호에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