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휴일 끝, 출근길 터덜…“2025년엔 최장 10일 연휴”

출근길 시민들. 뉴시스 자료사진

6일간의 추석 연휴가 끝나고 4일 출근길에 나선 직장인 사이에서 “6일이 6초처럼 지나갔다”는 푸념이 이어지는 가운데 2025년 추석에는 장장 7일간의 휴일이 확정된 ‘황금연휴’가 찾아온다.

올해는 10월 2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면서 추석 연휴 첫날인 지난달 28일부터 개천절인 이달 3일까지 긴 연휴를 즐기게 됐다. 일부 직장인의 경우 개천절 이후인 4~6일 휴가를 내 9일 한글날까지 12일의 휴가를 완성하기도 했다.

당장 내년 설 연휴(2월 9~12일)는 쉬는 날이 나흘에 불과한 데다 주말이 끼어 있다. 내년 추석 연휴는 쉴 수 있는 기간이 5일로 이번 연휴보다 하루가 줄어든다.

직장인들이 기대하는 건 2025년 ‘역대급’ 추석 연휴다. 10월 3일 금요일 개천절부터 주말(4~5일)을 거쳐 8일까지 추석 연휴 기간인데, 그다음 날인 목요일 한글날(9일)까지 붙어 있어 일주일의 연휴가 완성된다. 여기에 10일 금요일까지 임시공휴일이 된다면 주말인 11~12일까지 최장 열흘간 연휴를 즐길 수 있다.

2025년 추석 연휴. 네이버 달력

직장인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년 뒤를 기대하며 직장생활 버텨야겠다” “추석 연휴 끝났다고 슬퍼하지 말자. 2025년이 있다” “벌써부터 비행기 티켓 찾아보게 된다” 등 기대 어린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임시공휴일은 국무회의와 대통령의 재가를 거쳐 지정된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달 내수 진작과 경기 둔화를 막기 위해 10월 2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한 바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