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 우즈베크 6세 여아, 낙동강서 숨진 채 발견

타살 흔적은 없어


실종 신고가 접수된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6세 여자아이가 대구 낙동강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 당국 등에 따르면 3일 오후 6시10분쯤 대구 달성군 논공읍 달성보 인근 낙동강에서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6세 A양이 숨진 채 발견됐다.

A양은 이날 낮 12시21분쯤 실종 신고가 접수된 상태였다. 구조 당국은 수색에 나선 지 약 6시간 만에 A양을 발견했지만 이미 숨진 상태였다.

인근 CCTV에 포착된 A양은 혼자 킥보드를 타고 달성보 인근 둔치로 향하고 있었다.

경찰도 타살 흔적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과 구조 당국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