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파 성향 다음, 여론조작 숙주 의혹” 김기현 페북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달 2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포털사이트 다음에서 지난 1일 한국과 중국의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 당시 중국팀 응원 클릭 비율이 91%에 달했던 것과 관련해 “‘다음’이 여론조작의 숙주 역할을 하고 있다는 의혹을 지울 수 없는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4일 페이스북에서 “좌파 성향이 강한 포털사이트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는 점에서 내년 총선을 앞두고 또다시 여론조작의 망령이 되살아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심각한 문제 제기를 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한·중 남자축구 8강전뿐 아니라 “북한과의 여자축구 8강전에서 포털 다음은 북한팀을 응원하는 비율이 75%에 달한 반면, 한국팀을 응원하는 비율은 25%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3일 기자회견에서도 다음과 관련한 여론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좌편향 세력과 중국 특정 세력이 포털 여론 형성 과정에 개입했고 다음이 이를 방치했다는 것이다.

김 대표는 “내년 총선을 불과 6개월 앞두고 여론조작 드루킹의 뿌리가 방방곡곡에 파고 들어가 망동을 획책하고 있다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면서 “이는 결코 우연한 일이 아니며 해프닝도 아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어디에선가는 여론을 조작해 선거 결과를 뒤집으려는 공작이 자행되고 있다는 강한 의구심이 기우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포털에서의 여론조작은 다른 언론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대한 사안으로, 유권자인 국민의 눈과 귀를 속여 잘못된 선택을 유도한다는 점에서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국기문란에 해당하는 중범죄”라고 꼬집었다.

김 대표는 “다음은 즉각 자체 조사를 실시하되 그 과정과 결과를 공개해야 할 것이며, 문제점에 대한 당국 조사에 협조해야 마땅하다”면서 “또한 국회 국정감사에서 철저히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댓글 국적 표기’ 법안도 이번 정기국회 내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해 댓글조작이나 여론조작 세력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법적·제도적 장치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