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화사 대학 축제 공연음란죄, 경찰 “혐의없음”

경찰 무혐의 처분, 불송치 결정

가수 화사의 새 디지털 싱글 ‘아이 러브 마이 바디’(I Love My Body) 티저 사진. 피네이션 제공

여성 그룹 마마무 멤버 화사(본명 안혜진·28)의 공연음란 혐의가 경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학생학부모인권보호연대(학인연)로부터 공연음란 혐의로 고발을 당한 화사에 대해 지난달 26일 혐의없음으로 불송치를 결정했다고 4일 밝혔다.

화사는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댄스가수 유랑단’ 촬영의 일환으로 지난 5월 12일 성균관대 축제 무대에 올랐다. 이 축제에서 공연 중 혀로 손가락을 핥은 뒤 신체 부위에 갖다 대는 동작을 했다.

이 장면은 방송에서 편집됐지만, 축제 현장에서 팬들의 카메라로 포착돼 SNS상으로 배포됐다. 화사의 퍼포먼스를 놓고 학인연은 지난 6월 22일 “변태적 성관계를 연상시켜 대중에게 수치심과 혐오감을 일으키기에 충분하다”고 주장하며 경찰에 고발했다.

공연음란죄는 불특정 다수에게 공개된 장소에서 음란한 행위를 한 경우 1년 이하 징역이나 500만원 이하 벌금, 구류 또는 과료를 받을 수 있다.

경찰은 화사를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해 공연 내용과 과정을 조사하고 관련자 진술을 검토한 결과 범죄 혐의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