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맞은편 앉은 승객에 휴대폰 던진 30대 검거


지하철 열차 안에서 맞은편 승객에게 휴대전화를 던져 다치게 한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폭행치상 혐의로 A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11시쯤 7호선 온수행 열차 안에서 맞은 편에 앉아있던 여성 승객에게 휴대전화를 던져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는 이마 부위가 찢어져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역무원들은 주변 승객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용마산역에서 하차시킨 후 경찰에 인계했다.

A씨는 당시 음주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에게서 마약 투약 정황 등을 발견하지는 못해 간이시약 검사를 하지는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두 사람이 일면식이 없는 사이인지, 범행 동기는 뭔지 등을 조사 중”이라며 “현재 특수상해 혐의 적용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