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대낮 강남역서 약물에 취한 女…주사기 10개도


대낮 서울 강남역 한복판에서 약물에 취한 상태로 보이는 2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4일 오후 1시50분쯤 강남역 11번 출구 근처에서 20대 초반의 여성 A씨를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1시30분쯤 강남역 11번 출구 주변 벤치에 앉아 눈이 풀린 채 정체불명의 주사기를 팔에 꽂으려 하는 모습으로 발견됐다. 이를 수상히 여긴 경찰이 다가가 심문하자 A씨는 제대로 답하지 않고 신논현역 방향으로 도주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A씨는 사용하지 않은 주사기 10여개를 소지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주사기 출처에 대해 묻자 제대로 답을 못하고 횡설수설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간이시약검사를 진행하고 결과에 따라 관련 조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